지역권뉴스 > 장흥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천년학의 고장 장흥 선학동마을, 좋은이웃 밝은동네 ‘대상’
기사입력  2017/11/15 [16:17]   전성재 기자
▲ 장흥군     © 유달신문 편집국


 

장흥군 회진면 선학동마을이 ‘2017년 좋은이웃 밝은동네’ 시상식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15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시상식에서는 광주와 전남을 합해 총 16개 팀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전라남도, 광주광역시, 광주방송문화재단이 주관하는 좋은이웃 밝은동네 상은 행복하고 희망찬 지역 만들기에 앞장 선 개인과 마을에 주어지는 상이다.

  

 

이날 대상에 선정된 선학동마을은 상패와 시상금 300만원을 받았다.

  

 

선학동마을은 故 이청준 작가의 소설 ‘선학동나그네’의 배경마을로, 임권택 감독의 100번째 작품 ‘천년학’의 촬영지로 더 잘 알려져 있다.

  

 

마을을 둘러싸고 있는 약 30ha의 다락논과 밭에는 봄에는 유채꽃, 가을에는 메밀꽃을 심어 많은 관광객들을 불러 모으고 있다.

  

 

주민들이 공동으로 가꾼 유채꽃과 메밀꽃을 배경으로는 2007년부터 매년 마을 자부담으로 축제도 개최해 오고 있다.

  

 

주민 대부분이 70세 이상의 고령에도 불구하고 마을 공동체를 유지·발전시키기 위한 노력으로, 범죄 없는 마을, 경관우수 마을, 행복마을 콘테스트 최우수상의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마을에서 자체 관리하는 홈페이지를 10년째 운영하면서 마을뉴스, 축제소식, 출향 향우 소식, 숙박정보 등 다양한 소식도 실시간으로 전하고 있다.

  

 

김성 군수는 “선학동마을은 주민 간의 화합과 창의적인 노력이 조화를 이룬 이상적인 공동체”라며, “이처럼 장흥군에 찾고 싶은 마을, 살고 싶은 마을이 늘어날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 iyudal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