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권뉴스 > 함평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빛원전함평군피해․예방대책위원회 2차 모임 가져
- "함평 바다도 피해보상 해야…국회·정부 등에 적극 요구하겠다"
기사입력  2020/06/30 [10:46]   김남웅 기자

▲ 보도사진-한빛원전함평군피해․예방대책위원회 2차 모임 가져   

 

함평군민과 지역사회단체로 구성된 '한빛원전함평군피해예방 대책위원회'(위원장 김성모, 이하 대책위)가 지난 262차 준비모임을 가졌다.

 

이날 모임에는 김성모 위원장을 비롯해 34개 지역사회단체장과 주민 등 60여 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이날 한빛원전으로 인한 함평만 등의 온배수 피해를 주장하며 관련 기관의 구체적인 보상 대책을 요구했다.

 

 

향후에는 국회·정부 등에도 적절한 수준의 보상을 적극적으로 건의해 나갈 뜻을 내비치기도 했다.

 

김성모 대책위원장은 함평만은 한빛원전과 불과 30정도 밖에 떨어지지 않아 원전이 배출한 온배수로 인해 지역 바다의 생태계가 완전히 파괴됐다, “그 많던 해태 양식장은 이미 사라진지 오래고 어획량도 눈에 띄게 줄어들고 있는 만큼 정확한 피해 조사와 보상을 한빛원전 측에 요구하겠다라고 밝혔다.

 

또 그는 향후 대책위를 조직화하고 객관적인 피해 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라며, “이를 근거로 지자체와 힘을 합쳐 국회정부한국수력원자력 등에 적극적인 피해 보상을 요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책위는 최근 한빛원전의 잦은 고장과 핵폐기물 처리문제가 사회적으로 대두됨에 따라 관련 인식을 같이하는 군민과 지역사회단체들이 합심하여 발족했다.

 

지난 51차 준비모임을 시작으로 이날 2차 준비모임을 거쳐 7월 중순경 정식 창립할 예정이다.


 

ⓒ iyudal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