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권뉴스 > 완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완도서 친환경 부표 제조공장 등 5개 기업과 투자협약 체결
기사입력  2017/04/21 [17:27]   박준혁 기자

 

▲완도군     © 유달신문 편집국


전남도와 함평군 등 5개 시군은, 21일 전남지역에 친환경 부표 제조공장 건립5개 기업과 총 381억 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른 일자리 창출 규모는 242명이다.

이날 완도군청에서 가진 협약식에는, 심기형우성화학대표, 최경철지엘케이대표, 정윤균윤희 회장, 안광석비전랜드 전무,현해성오케이이오 대표, 이낙연 전남도지사, 신우철완도군수, 안병호함평군수,김준성영광군수, 이기춘나주부시장, 안병옥강진부군수 60여 명이 함께 했다.

협약을 체결한 우성화학,광주 하남산단에 있는 터널식 전복양식용쉘터(전복집) 제조공장을 부지확장과 물류비 절감 등을 위해 완도로 이전하게 된다.

완도 해양생물농공단지 13223의 부지에 70억 원을 투자해 내년 말까지 수산양식 기자재, 친환경 부표 제조공장을 건립하게 된다. 이 공장이 완공되면 50명의 새 일자리가 창출될 전망이다.

지엘케이는,금년 말까지 52억 원을 투자해 광주 첨단산단에서 운영 중인 친환경 수축필름제조공장을 동함평산단 8078의 부지로 이전하게 된다. 이 공장이 완공되면 16명의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된다.

이곳에서 생산된 필름은 재활용이 가능한 친환경 제품으로 종이 포장지보다 40%정도의 원가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윤희는,지난 2011년부터 영암에서 화학 조미료를 사용하지 않고 신안 천일염을 사용하는 젓갈 제조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최신시설을 갖춰 해썹(HACCP) 인증으로 대기업과 홈쇼핑 등에 납품하기 위해 영광에 새 둥지를 틀게 됐다.

영광 대마산단 5155의 부지에 69억원을 투자해 금년 말까지 젓갈류, 된장, 고추장 등의 제조공장을 건립하게 된다. 이 공장이 완공되면 60명의 새 일자리가 창출될 전망이다. 앞으로 복을 이용한 다양한웰빙식품도함께 개발하여 해외시장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비전랜드는,서울에 본사를 둔 염색가공 전문기업으로 지난 ‘15년부터나주에서 자체 천연염색 연구소를 운영 중이다. 천연염색 사업화를시도하기 위해 안산의 천연염색 공장을 나주로 이전하게 된다.

나주 일반산단 13223의 부지에 105억원을 투자해 내년 말까지 천연염색 원단(직물, 편물) 제조공장을 건립하게 된다. 이 공장이 완공되면 66명의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된다.

오케이바이오는, 광주 첨단산단에서 기존 스티로폼 부표보다 부력과 내구성 등이 우수한 고강도 플라스틱(PP) 소재의 친환경 부표를 개발하여특허출원을 거쳐 시제품 생산을 완료한 기업이다.

대량양산을 위해,강진산단 13222의 부지에 85억 원을투자해 내년 말까지 친환경 부표, 수질정화제 등의 제조공장을 건립하게 된다.이 공장이 완공되면 50명의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된다. 앞으로() 부표를수거해 재활용 공장도 함께 운영할 계획이다.

이낙연 도지사는 전남지역은 최근 투자가 많이 늘어나고 있고, 오늘 협약한5개 기업 모두 수요가 있는 분야에 투자하게 되어 기대가 크다“1상품의 생산만으로 끝내지 말고 가공, 유통, 기자재 등 연관 산업까지키워 간다면 전남도가 좋은 구매처가 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전남은 수산물 생산량이 전국에서 가장 많은 52%를 차지하고 있어 수산업은 가장 기대할 만한 분야로 도예산 중 수산업 분야의 예산증가율이 일자리 창출에 이어 두 번째를 차지하고 있다전남도에서는 수산식품 수출단지, 수산기자재 산업 클러스터 조성 등의 각종 인프라구축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안병호 함평군수는 오늘 협약한 업체는 전세계적으로 생산제품을 납품하는 업체로, 세계적으로 최고의 기업이 되도록 함평 군민 모두와 함께 행정·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협약은 5개 시군에 투자하는 5개 기업의 투자협약으로 완도국제해조류박람회의 성공개최를 위해 완도에서 가졌으며, 협약식 종료 후 기업 임직원과 시·군 관계공무원 등은 박람회장을 관람했다.

ⓒ iyudal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