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GMO 검출 제품 학교급식에 사용된 것으로 확인돼
기사입력  2017/11/07 [13:01]   박길성 기자

 

 GMO(유전자변형)가 검출된 가공식품이 전남지역 학교급식에도 사용된 것으로 처음 확인됐다.

 

 남 보건환경연구원이 전남도의회 우승희(더불어민주당, 영암1) 의원에게 제출한 ‘2017GMO검사 실적'에 따르면, 올해 9월까지 학교급식 식재료 21건과 일반유통식품 22건 등 총 43건의 제품을 검사한 결과 8건이 검출됐다.

- GMO 성분이 검출된 8개 제품은 모두 두부제품으로, 구분유통증명서를 가지고 있거나 정량검사 결과 비의도적 혼입치 3%이하로 모두 표시기준에는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 현재 우리나라 GMO 표시대상은 제조가공 후에도 유전자변형 DNA나 단백질이 남아 있는 식품이지만, 유전자변형농산물은 비의도적 혼입치 3% 이하 또는 구분유통증명서보유 시에는 표시하지 않아도 된다.

 

 그러나 표시기준에는 적합했지만 GMO 성분이 검출되었던 한개 제품이 도내 학교급식에 사용됐던 것으로 확인됐다.

- 는 지난해 행정사무감사에서 GMO 검출 제품의 학교급식 사용여부를 조사해야 한다는 적에 따라 전라남도가 시군 및 교육청과 합동으로 신학기 학교급식재료 점검을 추진한 결과다.

- 전남 보건환경연구원은 검출제품을 의뢰한 기관과 제조업소가 위치한 관공서에 검출 결과를 통보했다고 밝혔다.

 

 우승희 의원은표시기준에는 적합하더라도 GMO 성분이 검출된 제품이 학교급식에 납품될 것이라는 추측이 사실로 확인됐다,“안전성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GMO 가공식품 퇴출을 추진하는 지자체도 있는바, 친환경 선도지역인 전남도와 전남교육청이‘GMO 없는 전남 학교급식을 선언하고 관련 시스템을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GMO 표시제 강화와 GMO식재료의 학교급식 제외 등 국가차원의 대책을 지속적으로 건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iyudal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