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칼럼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무안군 무안읍, 민·관 협력 맞춤형 복지 1년 성과 “꿈을 현실로”
기사입력  2017/12/15 [14:35]   김남웅 기자

 

▲ 무안군     © 유달신문 편집국


무안군 무안읍(읍장 고용석)은 맞춤형복지 원년인 올해를 마무리하며 그동안의 추진성과를 되돌아보고 민관 협력 사업에 대한 피드백을 위해 지난 12일 읍사무소 회의실에서 간담회를 개최했다.

 

무안읍 지역사회보장협의체(위원장 김희남, 이하 협의체) 주관으로 열린 이날 간담회에서는 협의체 위원 24명이 참석해 올 한해 추진한 특화사업 후원 결산, 생계비 지원 심의 등 민관 협력 맞춤형복지 사업에 대한 자체평가를 실시했다.

 

협의체는 먼저 올해 4대 특화사업으로 진행한 사랑의 나들이 효도쿠폰사업 하하호호 고맙데이 운영 어르신 글벗친구 사업 영양만점 건강밥상 사업에 참여한 단체와 참여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또한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지역주민 모금 활동을 추진한 결과 총 2250여만 원을 모금해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적재적소에 재원을 활용했으며, 남은 금액에 대해서는 사례관리 대상가구 3가구를 선정해 150만원을 지원키로 했다.

 

무안읍 맞춤형 복지팀은 공모사업에서도 올 한 해 동안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뒀다. 복지사각지대 해소 우수사례 공모전에서 전라남도지사 상을 수상한 것을 비롯해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의 기프트카 공모사업에 확정되어 5백만 원의 창업자금을 지원했고,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공모에서도 복지사업비 6백만 원을 지원받았다.

 

아울러 우체국 희망복지 공모사업에서는 화장실 개보수비 2백만 원을 지원받았으며, MBN 방송국 소나무 후원방송 및 네이버 해피빈 온라인 모금활동으로도 약 9백만 원을 모금했다.

 

고용석 무안읍장은 맞춤형 복지팀이 신설된 지 올해로 1년째라 걸음마 수준이지만 민·관이 서로 협력한 결과 어려운 이웃들의 꿈이 현실로 되는 희망의 결실을 알차게 맺은 것 같다면서 내년에도 더욱 많은 주민들이 참여하여 함께 돕고 더불어 살아가는 참 복지 행정을 펼쳐 나가는 데 힘을 모아줄 것을 당부했다.

 

ⓒ iyudal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