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윤식당2' 나영석 PD "김치전 사건, 편집하면서도 답답했다"
기사입력  2018/02/13 [17:04]   유달신문 편집국

 

윤식당2
윤식당2
 
 

 

 
 
[티브이데일리 노한솔 기자] 나영석 PD가 '윤식당2' 김치전 사건에 대해 언급했다.

케이블TV tvN 예능프로그램 '윤식당 시즌2'(이하 '윤식당2')의 공동 인터뷰가 13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트호텔에서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나영석 PD를 비롯해 이진주 PD, 김대주 작가가 함께했다.

앞서 2일 방송된 '윤식당2'에서는 김치전 주문이 겹쳐 손님 한 테이블이 오래 기다리게 됐다. 출연진들이 이를 뒤늦게 알게 되기까지 답답한 상황이 이어졌다. 이를 본 시청자들 또한 갑갑함을 호소했다. 



이날 나영석 PD는 해당 장면을 언급하며 "우리도 편집을 하면서 고구마 먹는 느낌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금요일 밤 방송이면 전날 밤 다같이 확인을 한다. 제작진들도 굉장히 괴로워하면서 편집했다. 편집하면서도 괴로웠는데 보는 사람들은 얼마나 더 힘들었을까"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나 해당 장면에 대해서 나 PD는 "어쨌든 식당을 운영하고 있는 분들이 아마추어 아니냐. 열정은 있지만 숙달되지 않은 아마추어기 때문에 나올 수 있는 실수라고 생각한다. '이 부분도 과정이다'라고 생각하고 가감 없이 보여드리는 게 맞지 않나 생각해서 담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답답하기도 했지만 그런 부분이 없으면 프로 셰프들과 함께 방송을 하는 것과 다르지 않다. 우리가 지향하는 목표는 한식의 세계화가 아니라 외국에서 가게를 여는, 시청자들의 판타지를 보여주는 게 우리 프로그램의 목표다"며 "그 이후로는 발전하는 모습들이 또 있으니까 기대해주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윤식당2'는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 박서준이 스페인 테네리페 섬의 작은 마을에서 작은 한식당을 열고 운영하는 이야기다. 매주 금요일 밤 9시 50분 방송.

[티브이데일리 노한솔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CJ E&M]
ⓒ iyudal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