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 경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내일채움공제, 이제 신한은행에서도 가입할 수 있어요
- 4월 8일(월), 중진공-신한은행 업무협약 체결
기사입력  2019/04/09 [14:00]   박길성 기자

 

▲ 안효열 신한은행 개인그룹장(왼쪽에서 세번째), 김형수 중진공 일자리본부장(왼쪽에서 네번째)     © 유달신문 편집국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이상직)48() 서울 중구에 소재한 신한은행 본점에서 중소벤처기업 청년취업 및 장기재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업무협약에는 김형수 중진공 일자리본부장, 안효열 신한은행 개인그룹장 등 10여명의 관계자가 참석해 내일채움공제 홍보 및 가입유치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 홍보 및 가입유치 등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49()부터 신한은행 700여개 영업점에서 내일채움공제 가입이 가능해 짐에 따라 고객의 접근성, 편의성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20148월부터 시작한 내일채움공제는 중소벤처기업과 핵심인력이 공동으로 일정 비율을 적립해 5년 만기 재직한 근로자가 본인 납입금 대비 3배 이상인 2천만 원 이상을 수령할 수 있는 정책적 공제사업이다. 3월말 기준 16천개 기업, 4만명이 가입했다.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는 중소벤처기업에 재직하고 있는 청년근로자가 5년 동안 최소 월 12만원, 기업은 월 20만원을 적립하고, 정부는 적립기간 첫 3년간 1,080만원을 적립하는 사업이다. 5년 만기 재직 후 본인 납입금 대비 4배 이상인 3천만 원 이상을 수령할 수 있다. 지난해 6월부터 시작된 사업으로 3월 말 기준 17천개 기업, 47천명이 가입했다.

 

김형수 중진공 일자리본부장은 금번 업무협약을 통해 내일채움공제 가입창구를 다양화함으로써 공제가입 접근성이 크게 개선될 뿐 만 아니라 청년일자리대책인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가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안효열 신한은행 개인그룹장은 내일채움공제는 중소기업 근로자의 장기재직을 유도하고 생산성을 높여 중소기업 성장동력 향상에 기여하는 획기적인 공제상품으로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와 내일채움공제 활성화에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 iyudal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