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 > 경제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중소벤처기업인 10명 중 4명,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전기·자율 미래차 등 신산업 육성 필요
- 3월29일(금)~4월2일(화), 「미세먼지 저감대책 추진 정책방안 설문조사」 실시
기사입력  2019/04/10 [14:30]   박길성 기자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이상직)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친환경 신산업을 육성하고 중소벤처기업 지원방안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고자 미세먼지 저감대책 추진을 위한 정책방안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미세먼지 저감조치 대상 관련 기업 및 뿌리산업 영위기업 2,670개사를 대상으로 329()부터 42()까지 실시했으며, 중진공은 지난해 3월부터 중소벤처기업과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설문조사인 국민풍향계통해 이슈를 상시 수집하고, 시의성 있는 정책을 개발하고 있다.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가장 육성이 필요한 신산업 분야로 응답자의 36.1%가 전기·자율 미래차 산업을 꼽았다. 그 뒤로 스마트공장 구축지원(17.0%), 공기청정기 등 대기오염 방지산업(16.4%), 태양광 패널등 신에너지 산업(14.4%)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신산업 분야의 원활한 진입을 위해 가장 필요한 정부지원으로는 정책자금 투·융자지원(35.5%), 기술개발 R&D지원(33.7%), 전문인력 양성지원(14.5%)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설문조사에서는 중소벤처기업 제조 사업장의 미세먼지 저감 방안에 대한 의견도 청취했다. 응답기업의 76.2%미세먼지 저감시설을 도입할 의사가 있다고 답하였으며, 선호하는 시설도입 방식으로는 노후설비를 친환경 스마트 설비로 교체(40.4%), 집진설비 신규도입(30.7%), 친환경 스마트 설비 장기임대(13.9%) 순으로 조사됐다.

 

특히, 업력 7년 이상 중소벤처기업의 경우 응답기업의 49.0%가 미세먼지저감을 위해 친환경 스마트 설비로 교체가 필요하다고 대답해, 력이 높을수록(업력 3년미만 기업 34.9%, 3년 이상 7년 미만 기업 37.9%) 노후설비에 대한 교체수요가 높았다.

 

중진공은 미세먼지 저감 및 중소벤처기업의 미래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유관기관과 협업을 통해 전기·자율 미래차 등 신산업을 육성하고,정책자금 투·융자 지원를 통해 노후설비 교체, 공해 유발 산업의 공정 혁신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상직 이사장은 최근 미세먼지 특별법등 미세먼지 관련 8법안이 통과됨에 따라 미세먼지 저감에 대한 중소벤처기업의 관심이높아지고 있다, “중소벤처기업의 전기·자율차 등 친환경 신산업 진입, 제조현장의스마트화를 적극 지원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iyudal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