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권뉴스 > 목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목포시, 근대역사문화공간 사업추진 고삐 당긴다
- 김종식 목포시장, 10일 문화재청 방문해 지원 요청 및 시급사항 건의
기사입력  2019/06/12 [11:26]   박길성 기자

 

▲ 근대역사문화공간사업 추진 (근대역사문화거리 일원)     © 유달신문 편집국


목포시가 목포근대역사문화공간사업 추진에 고삐를 당긴다.

 

이를 위해 김종식 목포시장은 지난 10일 문화재청을 방문해 정재숙 청장에게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한 문화재청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하고, 거리경관 정비 등 시급한 사항의 추진을 건의하였다.

 

목포시 원도심 일대는 100여년 전 당시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목포만의 경관과 정취를 느낄 수 있는 국내 대표 근대역사공간으로 지난해 8월 그 가치를 인정받아 전국 최초 공간단위 문화재(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등록문화재 제718)로 등록되었다.

 

2019년부터 5년간 이 일대는 거리경관을 회복하고 노후화 된 근대건축물 보수정비를 통해 근대역사문화공간으로 새롭게 조성 될 예정이다.

 

올 해는 첫발을 내딛는 단계로 시범사업의 방향과 기본토대가 될 종합정비계획을 수립하고 근대건축자산 매입, 등록문화재 보수 등 역사공간사업을 위한 기반 조성이 추진된다.

 

목포시는 외부투기세력 방지와 젠트리피케이션을 예방하기 위해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보전 및 활용을 위한 조례를 제정하였으며, 본격적인 사업에 앞서 관광환경조성을 위해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종합 안내판 및 홍보배너 설치, 경관을 훼손시키는 적치물을 제거 및 화분을 설치하는 등 자체적으로 거리 정비에 힘쓰고 있다.

 

,우리동네가이드를 운영하여 근대역사공간 모니터링과 안내서비스를 제공하여 이곳을 찾는 방문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하반기부터는 본격적으로 거리경관개선 사업을 추진해 옛거리의 경관을 복원하게 되며 이 공간을 활용한 다양한 콘텐츠사업이 진행될 예정이다.

 

또 도시재생의 일환으로 비어있는 공간을 활용한 빈집갤러리를 오픈하여 방문객들에게 색다른 볼거리와 휴식공간을 제공한다.

 

특히, 오는 830일 부터 91일 까지 ‘2019 전라남도 혁신박람회가 근대역사공간의 빈집과 빈상가를 활용해 진행될 예정이며, 9월에는 지난해 성공리에 개최한 문화재 야행(夜行)’을 개최하여 탐방객들에게 목포만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근대역사문화공간 내 전선 지중화, 인도정비, 주차장 조성 등을 통해 역사공간을 찾는 방문객들에게 편안하고 안전한 관광환경을 제공한다.

 

현재, 목포시는 종합정비계획수립을 위해 문화재청에 과업 승인요청 중이, 공적활용기반을 강화하기 위해 보존가치가 높은 근대건축자산 매입을 추진하고 있다.

 

목포시 관계자는 올해 초 전국민의 관심이 집중되면서 방문객이 많이 늘어났지만, 당초 시의 계획과는 다른 상황이 일부분 발생한 것도 사실이다. 문화재청과 함께 사업을 내실있게 잘 추진해 반드시 목포를 근대역사도시 조성의 성공모델로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 도시문화재과 박윤철(270-3542)

ⓒ iyudal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